ReLEx SMILE 후기 및 경과

6월에 스마일라식(ReLEx SMILE) 수술을 받았다. 사실 맨 처음 수술은 상당히 충동적으로 결정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조금 더 고민해볼걸 하는 생각은 든다. 수술 전 나안시력(pre-op UCVA)은 왼쪽 spherical error -4.25D / cylindrical error -0.75D, 오른쪽 spherical error -4.75D / cylindrical error -0.50D였다. 검사 결과 각막 두께가 상당히 두꺼워서 (다행히) ReLEx SMILE 수술을 할 수 있었다. 절삭 영역의 지름과 교정할 디옵터에 따라 각막을 깎는 두께를 계산하는 Munnerlyn Formula로 절삭량을 대략적으로 계산하면 이론적인 각막 절삭량은 수술 영역의 지름이 6.5mm일 때 70µm정도로, 라섹(PRK)를 했을 때 잔여각막은 400µm 후반대, ReLEx SMILE로는(lenticule 이 찢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side cut의 최소 두께를 15µm정도 확보해야 함) 400µm 중반대를 남길 수 있었다. 참고로 각막은 전면(anterior)일수록 교차결합(collagen cross-linking) 밀도가 높기 때문에 각막의 깊은 영역(posterior)을 제거하는 ReLEx SMILE이 각막 절삭량이 많은데도 수술 후 각막 강도는 PRK와 유의미한 차이가 없다는(그리고 LASIK보다는 높다는) 보고가 있다.[0]

ReLEx SMILE 수술 절차.

수술은 소독 및 점안마취 후 왼쪽 눈, 오른쪽 눈 순서로 총 10분정도만에 끝났는데 수술 과정이 상당히 기분이 나쁘다. 분명 눈에 감각은 없는데 눈 바로 앞에 뭔가 왔다갔다하는 게 보인다(…) 눈을 움직이지 말라는데 무의식중에 자꾸 움찔하게 돼서 무지 어렵다. 수술 프로파일은 레이저 출력 110nJ, 캡 두께(cap thickness) 110µm 였다. 사이드 컷(lenticule side cut) 두께는 알 수 없었는데(알려주지 않음) 15µm정도인 듯 하다. 수술 후 잔여 각막 두께(residual stroma thickness)는 양 눈 모두 340µm정도였다. 캡을 포함하면 450µm정도.

ReLEx SMILE의 전체 수술 과정.

수술 과정에서 각막 내부에 기포가 생기기 때문에 수술 직후 한 시간 정도는 아무것도 안 보인다. 수술 직후 세극등(slit lamp)으로 수술 상태를 확인하는데, 다른 사람의 부축이 없으면 한 걸음 딛기조차 힘들었다. 지하철을 타고 돌아오려는데 바로 앞 노선도나 전광판조차도 안 보였다. 수술 과정에서 생기는 각막 내부의 기포가 빠지려면 대략 한 시간이 걸리는데, 공기층이 완전히 빠지기 전에는 물체의 대략적인 형태 외에는 분간이 어렵다. 수술 후 아예 병원에서 한시간정도 쉬거나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 귀가하는 게 좋을 것 같다. 30분정도 지나니 서서히 앞이 어느 정도 보이기 시작했고 폰도 쓸 수 있었다. 이후에는 눈이 시린 느낌이 1시간정도 있었고 그 뒤 2시간정도는 눈이 엄청 부셔서 완전 어두운 실내가 아닌 이상 눈을 제대로 뜨고 다니기 힘들었다. (근데 난 이 와중에 선글라스를 끼고 바이크 탐…) 일주일정도는 밝은 빛을 볼 때 동심원 모양의 빛번짐이 약간 있었고, 그 뒤부터는 그냥 잘 보인다.
수술 이후 1개월동안 목시플록사신(Moxifloxacin hydrochloride) 0.5% 점안액과 플루오로메톨론(Fluorometholone) 0.1% 점안액을 점안했다. 인공눈물(sodium hyaluronate 0.1% 점안액)은 10일정도는 열심히 넣었는데 딱히 안구건조가 없기도 했고 귀찮아서 이후로는 안 넣었다.

시력교정술 후 각막의 신경이 완전히 재생되고, 각막간질세포(keratocyte)에 의해 각막 조직이 다시 유착되는 데에 SMILE/PRK는 6개월정도, LASIK은 1년정도가 걸린다는 보고가 있다.[1] 그런데 대략 수술 후 1개월째부터는 체감하는 변화는 느끼기 힘든 것 같다. 수술 후 1개월정도가 지난 뒤 나안시력은 양쪽 다 1.5정도가 나온다. 다만 15년차 안경잡이였던지라(2004년부터 씀…) 아직도 종종 안경을 벗은 채 무의식중에 안경을 올리려 할 때가 있다.

Carl Zeiss Meditec AG의 VisuMax 펨토세컨드 레이저 장비.

ReLEx SMILE은 칼 자이스 메디텍(Carl Zeiss Meditec AG)의 특허[2] 기술이자 등록상표로, 동사의 펨토세컨드 레이저 장비인 VisuMax에 존재하는 수술 모드 중 하나이다. (VisuMax는 이외에 라식을 위한 플랩 생성, 각막 내 링(ICR) 삽입, 각막이식 기능도 지원한다) ReLEx SMILE 수술을 위한 구체적인 각막 절삭 방법(lenticule side cut 등)과 곡면을 계산하는 방법 등은 모조리 특허로 묶여 있다. 때문에 2019년 현재는 오직 VisuMax 장비로만 수술이 가능하다 보니 수술당 지불하는 로열티가 비싸다.
독점 기술을 가진 칼 자이스의 횡포로(?) 가격은 비싼 주제에 타사에서 지원하는 각종 고급 기능들(고위수차 교정 등)을 지원하지 않고 석션으로 안구를 고정하는 등 몇 가지 단점들이 있으니 개인에 따라 다른 수술을 고려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참고로 한국은 전 세계 어느 국가와 비교해도 시력교정술의 질이 좋으면서 가격은 아주 저렴한 편이다. 전 세계에서 이루어진 모든 ReLEx SMILE 수술 중 20%정도가 한국에서 이루어졌을 정도다(…)
다만 라식/라섹용 엑시머 레이저 장비 아마리스 시리즈로 유명한 슈빈트(Schwind) 사에서 2020년 초 시장 진입을 목표로 비슷한 lenticule extraction용 펨토세컨드 레이저 장비인 슈빈트 아토스(Schwind ATOS)를 개발했다는 소식이 최근에 나왔다.[3] 때문에 조만간 한 차례 가격이 크게 내릴 지도 모르겠다. 이 쪽은 스마일과 달리 스마트사이트(SmartSight)라는 이름으로 마케팅을 할 모양이다.[4] (본질적으로는 ReLEx SMILE과 동일함.)

참고문헌:
[0] Guo, Hui, Seyed M. Hosseini-Moghaddam, and William Hodge. “Corneal biomechanical properties after SMILE versus FLEX, LASIK, LASEK, or PRK: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BMC ophthalmology 19.1 (2019): 167.
[1] Ganesh, Sri, Sheetal Brar, and Utsav Patel. “Comparison of ReLEx SMILE and PRK in terms of visual and refractive outcomes for the correction of low myopia.” International ophthalmology 38.3 (2018): 1147-1154.
[2] Bischoff, Mark, and Gregor Stobrawa. “Method for eye surgery.” U.S. Patent Application No. 14/027,272.
[3] “SCHWIND ATOS® – the Evolution of Possibilities.”, SCHWIND Eye-Tech-Solutions, 2019, https://www.eye-tech-solutions.com/en/products/laser-systems/schwind-atos
[4] “SmartSight – Minimally Invasive Lenticule Extraction: SCHWIND.”, SCHWIND Eye-Tech-Solutions, 2019, https://www.eye-tech-solutions.com/en/products/technologies/smartsight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